<‘우한 폐렴’ 비상>이번엔 中국적 가족도 포함… 이천 국방어학원에 격리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2-10 15:36
조회
171

0002416708_001_20200210123106433.jpg?type=w430원본보기


선별진료소 찾은 시민 : 10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증세를 호소하는 시민이 서울 중구 보건소가 운영하는 선별진료소를 찾아 감염 여부 검사 절차를 문의하고 있다. 김호웅 기자

- ‘3차 전세기’ 150여명 이송

확진 한국인 3명은 산둥성 거주

크루즈선 입항 한시적 금지키로


정부가 중국과의 최종 협상에 성공하면 이르면 오는 11일 밤 중국 후베이(湖北)성 교민을 송환하기 위한 3차 전세기를 띄울 전망이다. 이럴 경우 중국 국적의 교민 가족을 포함해 1·2차 전세기에 탑승하지 못한 150여 명이 귀국 길에 오르게 되고, 잠복기인 14일 동안 경기 이천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김강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3차 임시항공편은 11일 인천에서 출발해 12일 아침 김포공항에 도착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고 중국 측과 최종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3차 전세기는 우한(武漢)시와 인근 지역에 체류하고 있고 증상이 없는 교민과 그 중국인 가족을 국내로 데려온다. 3차 귀국자 규모는 150여 명이다. 현재 우한에는 교민과 이들의 직계가족을 포함해 230여 명이 머무르고 있다. 이들은 1·2차 이송 때와 마찬가지로 우한 톈허공항에서 중국 측과 우리 측의 검역을 거친 뒤 비행기를 탈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 31일 두 차례에 걸쳐 우한 교민 701명을 국내로 데려왔다.

다만, 중국 산둥(山東)성에 거주하는 한국인 가족 확진자 3명은 이번 송환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이들 상태는 안정적이며, 중국에서 제공한 양호한 의료환경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정부 측은 밝혔다.

교민과 중국인 가족이 임시로 거주할 장소는 경기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으로 결정됐다. 김 부본부장은 “국가시설로 운영하는 연수원, 교육원 중에서 수용인원의 적정성과 공항과 의료기관과의 접근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합동군사대 국방어학원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가 크루즈선의 우리나라 입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기로 했다. 김 부본부장은 “11, 12일 부산에 들어올 예정이던 크루즈선 2척은 입항을 취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크루즈선 내 밀폐된 공간에서 감염병 확산의 위험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판단을 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름을 넣거나 용품을 공급하는 배의 입항은 허용된다.

카지노사이트 최재규 기자 jqnote91@munhwa.com

문화닷컴 바로가기 | 문화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채널 | 모바일 웹 ]


[Copyrightmunhwa.com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구독신청:02)3701-5555)]
전체 0